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
내 블로그 등록 회원가입
인기검색어
趣拍捕鱼游
키스
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(수집된 글 48,267개)
자세히
갤러리
[ 19시간45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GM-産銀 조건부 합의 ◆산업은행과 GM이 GM 차입금 3조원을 전액 출자전환하고 향후 10년간 3조원 이상 신규 투자를 단행하기로 26일 잠정 합의했다.김동연 부총리 등 경제 관계 장관들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를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0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0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■ 韓銀 GDP 성장률 발표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국내총생산(GDP) 성장률이 1%를 넘어섰다. 반도체 중심의 수출 호조와 지난해 4분기 마이너스 성장에 따른 기저 효과가 반영된 결과다.분기 성장률이 1%를 넘어서면서 일단 시장의 기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26일 전국 79개 저축은행 본사에 비상이 걸렸다. 3년 안에 대출금액을 수천억 원이나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. 금융당국은 저축은행에도 은행과 같은 수준인 100% 예대율 규제를 적용하겠다고 이날 밝혔다.당초에는 전체 1% 정도만 줄이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■ 통화신용 정책보고서한국은행은 26일 국회에 제출한 `통화신용 정책보고서`를 통해 올해 명목임금이 3% 중후반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정작 근로시간 대비 노동생산성 개선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.정부가 임금 상승을 통한 소득주도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미·중 무역전쟁 이슈가 미국 금리 인상을 가속화시킬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. 한미 금리 격차가 벌어질수록 국내의 외국인 투자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다는 지적이다. 양두용 경희대 교수는 26일 경제금융협력연구위원회(GFIN)가 주최하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2020년부터 유럽 국가 입국이 지금보다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. 현재는 무비자로 여행이 가능하지만 2020년 이후 유럽을 여행하는 사람들은 미국을 방문할 때처럼 사전에 온라인을 통해 자신의 개인정보를 입력해야만 한다.25일(현지시간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■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 한국가스공사가 수소자동차 상용화에 필요한 수소 제조와 인프라스트럭처 확충 사업에 나선다.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은 지난 25일 가스공사 평택기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"전국에 있는 가스 배관과 연결된 공급관리소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우리나라 청소년 10명 중 4명은 미래 직장으로 공무원이 되거나 공기업에 취직하기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직업안정성을 추구하는 현상이 강해지면서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대기업 선호도는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.26일 통계청과 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(가운데)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(오른쪽)의 안내를 받으면서 간담회 장소로 들어서고 있다. 이날 홍 장관은 중소기업 대표 20여 명과 함께한 자리에서 "최저임금 산입 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1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9시간56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4월 27일자 매일경제신문 1면 헤드라인을 퇴근길에 미리 살펴 보세요.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20시간6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GM-産銀 조건부 합의 ◆ 정부와 KDB산업은행 측이 한국GM을 지원하는 대가로 GM 측에 10년 이상 한국 시장 체류와 중요 의사 결정에 대한 거부권(비토) 조항을 받아냈다.한국GM과 협력사를 포함해 한국GM 생태계에 15만60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20시간6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GM-産銀 조건부 합의 ◆ 한국GM이 KDB산업은행과 GM 간 경영 정상화 방안 합의로 극적 회생의 길에 들어섰다. 하지만 업계에서는 한국GM이 고비용-저생산성 구조를 탈피하지 않는 한 `군산공장 폐쇄`의 비극이 재연될 것이라고 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20시간6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GM-産銀 조건부 합의 / 향후 회생절차는 ◆정부와 KDB산업은행은 26일 마련된 `조건부 합의안`을 토대로 5월 초 공식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. 이날 마련된 안은 조건부 양해각서(MOU) 성격이다. GM 본사가 이사회 의결 등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21시간49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IBK기업은행은 올해 1분기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으로 전년 동기(4394억원) 대비 16.7% 증가한 5129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.별도기준 IBK기업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650억원으로 전년 동기(4051억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22시간27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하나생명은 26일 사회적기업 아름다운가게에서 열린 `하나생명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특별전`에 총 650여점의 중고물품을 기증했다고 밝혔다. 이번 특별전은 아름다운가게 1호점인 안국점에서 진행됐으며 주재중 하나생명 사장과 임직원들이 기부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일19시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당국, 금융사 리스크 해소 압박 ◆ 금융당국이 미래에셋, 삼성생명 등 계열사를 가진 금융그룹은 지배구조를 개선할 것을 거듭 압박하고 나섰다. 대주주 적격성 심사 대상이 늘어나면서 계열사 지배구조 리스크가 금융그룹 전체로 확산되지 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일19시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당국, 금융사 리스크 해소 압박 ◆ "법 개정 이전이라도 금융회사들이 자발적으로 계열사 출자 문제 해소 등 리스크 개선조치를 해야 한다."금융당국 수장들이 최근 들어 금융그룹에 대한 압박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. 지난 20일 최종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일19시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당국, 금융사 리스크 해소 압박 ◆유광열 금융감독원장 대행이 25일 간담회에서 리스크 해소를 지시하자 해당 그룹들은 곤혹스럽다는 반응이다.일단 정부의 후속 조치 내용을 살펴보면서 리스크를 줄일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. 삼성그룹은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일19시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일19시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한반도 경제공동체 만들자 ③ ◆ 한반도 주변 정세가 급진전되면서 미·일·중·러가 동참하는 경제 협력을 예상보다 빨리 준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. 남북, 미·북정상회담이 성공리에 마무리될 경우 한반도 경협을 총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[ 1일19시간전 - MK:경제·금융 신문기사 ]
◆ 한반도 경제공동체 만들자 ③ ◆ 남북, 미·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경제공동체를 구상하자는 매일경제신문 제언에 대해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지속 가능한 방식을 모색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.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"개성... / 경제·금융 신문기사

0

 1 2345678910 다음
네티즌 Comment

Daily View counter


Monthly View counter

powered by
메타블로그 사이트로 현재 7,521,391개의 글이 수집되었습니다.
저작물에 대한 권리와 책임은 등록된 블로그/웹사이트의 소유주에게 있습니다.
ADMIN